만린이를 위한

만년필의 역사

만년필 역사 이미
  1. 붓펜

    오래전 필기구를 사용하여 기록된 방식은 잉크를 뾰족한 물건에 찍어서 사용하는 방식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1809년 찍어 쓰는 펜의 불편함을 느낀 영국 프레드릭 폴세요는 잉크병이 달린 펜을 발명하였습니다. 이 제품은 잉크병이 달려 이전의 방식보다 편리하였지만, 잉크의 양을 조절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어 대중화에 성공시키지 못했습니다.

  2. 잉크 엎어진 이미

    1883년 보험회사의 직원이었던 미국의
    에디슨 워터맨은 중요한 계약을 하는 과정에서
    잉크가 쏟아져 계약서가 엉망이 되었고,
    이는 불길한 징조로 여겨져 계약을 취소
    하게 되는 계기가 있었습니다.

  3. 만년필

    화가 난 에디슨 워터맨은 잉크가 떨어지지 않고 잘 나오는 펜을
    만들겠다고 결심하고 1884년 모세관을 이용한 완성된 만년필
    형태의 제품을 발명하였습니다.

  4. 여기서 잠깐!!! 그런데 왜 우리는 만년필이라고 부를까요??

      가장 신빙성 있는 2가지 가설이 있습니다.

    1. 1. 샘물과 같이 무한히 솟아나는 펜의 느낌으로 해석하여, 만년필로 불리었습니다.
    2. 2. 19~20세기엔 만년필만큼 오래 사용할 수 있는 펜이 없었기 때문에 오래 사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만년필이라고 불리었습니다.
  5. 잉크 엎어진 이미

    이후 조지 새포드 파카라는 파카 만년필 창업자가 만년필에 클립을 만들어 휴대가 편리하며, 잉크 충전이 쉽고, 닙이 덜 마르게 하는 기술 등을 개발하여 대중화를 이끄는데 기여하였습니다. 만년필은 그 후 100년 동안 가장 대중적인 필기구로 자리 잡고 사용되어 왔습니다.

  6. 우리나라는,

    붓 펜이 대중화 필기구로 자리 잡았고, 만년필은 일본을 통해 수입되는 비싼 필기도구로 자리 잡아 왔었습니다. 중국 만년필이 수입되고, 국내에서 만년필을 제조하는 등 만년필의 대중화가 자리 잡는듯하였으나, 볼펜의 등장으로 만년필의 접해볼 기회가 점점 사라졌습니다. 만년필의 단점을 보완한 볼펜의 등장은 혁신적이었으며, 현재는 만년필의 매력과 필기감을 좋아하는 사람들만 쓰는 도구가 되었습니다.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매개체, 만년필
만년

현재는 불편하고 비싼 도구로 전락한 만년필이지만,
20세기 혁신적인 도구로 역사적 순간에 항상 기록된 만년필이 21세기 여러분의
역사를 써 내려가는 매력적인 도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Online CS CENTER
02.2052.6641~3
OPEN AM 09:00 - PM06:00
LUNCH PM 12:00 - PM 01:00
WEEKLY, HOLIDAY OFF
A/S안내 제품 문의 주문관련 문의
BESEN STORE(매장)
02.2052.6641~3
OPEN AM 09:00 - PM06:00
NO LUNCH BREAK
WEEKLY, HOLIDAY OFF
오시는 길
DELIVERY
반품, 교환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38길 43 청록빌딩 지하1층
(우) 06222 (역삼동 721-29)
한진택배(1588-0011)
배송조회
BANKINFO
예금주 : (주)비젠마스터피스
국민 754201-04-080740
우리 1006-801-238163
농협 088-01-130708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